제2회 분산경제포럼, 오는 4~5일 양일간 장충체육관에서 개최


‘루비니vs부테린’ 제대로 붙는다

[블록체인투데이 전시현 기자] 오는 4~5일 양일간 서울 장충동의 장충체육관에서 '제2회 분산경제포럼(Deconomy)'이 개최된다. 이번 '제2회 분산경제포럼' 에서는 '블록체인의 금융'과 '블록체인 기술' 주제로 진행된다. 지난해 전 세계 블록체인 리더를 한자리에 모아 전석 매진 기록을 세운 첫 번째 분산경제포럼이 막을 내린지 1년 만이다.

제2회 분산경제포럼, 오는 4~5일 양일간 장충체육관에서 개최

올해 포럼의 두 번째 관람 포인트는 지난해보다 화려해진 참석자 리스트이다. 루비니와 부테린을 비롯해 <마스터링 비트코인(Mastering Bitcoin)> 등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개발자인 안드레아스 안토노풀로스, 이더리움 기반 기술사인 컨센시스 창업자 조셉 루빈, 이메일 암호 시스템 개발자인 필 짐머만, 세계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컨소시엄 R3의 기술총책임자 리차드 겐달 브라운, 거래량 기준 세계 1위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대표 창펑 자오 등 블록체인 업계 거물들이 총출동한다. 

블록체인 업계 인사들뿐 아니라 국제통화기금(IMF) 싱가포르 책임인 조첸 슈밋만, 캐나다 중앙은행 수석연구원인 프란시스코 리바데네이라, 코넬대학교 교수 에민 권 시러, 시카고경제대학 교수 지나 피터스 등 글로벌 금융기관 관계자 및 학자들도 분산경제포럼을 찾는다.

더 많은 관람객이 블록체인 거물들의 강연과 토론을 관람할 수 있도록 수용 인원은 늘리고 티켓 판매가격은 낮췄다. 장충체육관은 한 번에 40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이는 지난해 포럼의 수용 인원에 비해 두 배가 늘어난 수치다.

이외에 엔터프라이즈 기업이 대거 참여하는 것도 이번 포럼의 관전 포인트로 손꼽힌다. 세계 최대 블록체인 컨소시엄으로 분산원장기술을 제공하는 R3와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개발사 클리어매틱스(Clearmatics), 이더리움 기반 기술사인 컨센시스(Consensys) 등 새로운 비즈니스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엔터프라이즈 기업의 참여도 눈길을 끈다.

행사 오거나이저인 백종찬 씨는 "R3의 경우 바클레이즈, 크레디트스위스 등 현재 글로벌 금융사 200여 개가 참여하는 등 점점 더 많은 기업들이 블록체인 솔루션을 찾기 위해 이같은 엔터프라이즈 기업과 손을 잡고 있다"며 "최근의 산업 트렌드를 살펴보고, 참석자들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엔터프라이즈 기업을 이번 포럼에 초대했다"고 설명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