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크라켄, 암호화폐 업계 사상 첫 ‘크라켄파이낸셜’ 은행 설립

[블록체인투데이 김소연 기자] 샌프란시스코 소재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Kraken)이 암호화폐 기업 사상 처음으로 은행을 설립한다.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크라켄은 지난 16일(현지 시각) 와이오밍주 은행위원회에 제출한 특수목적 예치기관(SPDI) 설립 인가 신청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크라켄은 와이오밍주 최초의 SPDI 은행이 됐다.

설립되는 은행 명칭은 '크라켄파이낸셜'로 잠정 결정됐다. 와이오밍주 금융위원회의 크리스 랜드 법률 자문은 "크라켄은 2006년 이후 와이오밍주에서 처음 나오는 신규 인가(신생) 은행"이라고 말했다.

크라켄 파이낸셜(Kraken Financial)의 CEO 자리에는 크라켄의 상무이사 데이빗 키닛스키가 맡게 됐다. 그는 “크라켄이 은행 설립 인가 신청을 받으면서 연방 결제 인프라를 직접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금융과 자금 조달 옵션을 좀 더 원활히 통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키닛스키는 "크라켄 파이낸셜의 설립으로 제공하는 상품 수가 늘어났을 뿐만 아니라 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관할권이 늘어났다"라고 설명했다. 주정부로부터 한차례 인가를 받음으로써 크라켄은 주마다 다른 규제를 준수하기 위한 방안을 추가로 마련하지 않고도 여러 주에서 사업을 운영할 수 있다.

그는 수수료와 서비스를 주요 수익원으로 꼽았다. 특수 목적 예치기관은 대출이 불가하며, 모든 은행은 100% 지급준비율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크라켄이 SPDI 인가를 신청할 당시 자기자본비율이 얼마나 됐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금융위원회에선 신규 은행의 자기자본 규모와 비슷한 2천만~3천만달러 수준을 유지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크라켄 자회사 크라켄 파이낸셜은 크라켄이 기존에 사업 관계를 맺어온 외부 금융서비스 제공업체들과 동일한 역할을 수행하고, 이후 크라켄 제휴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고객 서비스 제공업체로 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향

벤처 캐피탈

크라켄, 암호화폐 업계 사상 첫 ‘크라켄파이낸셜’ 은행 설립

[블록체인투데이 김소연 기자] 샌프란시스코 소재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Kraken)이 암호화폐 기업 사상 처음으로 은행을 설립한다.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크라켄은 지난 16일(현지 시각) 와이오밍주 은행위원회에 제출한 특수목적 예치기관(SPDI) 설립 인가 신청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크라켄은 와이오밍주 최초의 SPDI 은행이 됐다.

설립되는 은행 명칭은 '크라켄파이낸셜'로 잠정 결정됐다. 와이오밍주 금융위원회의 크리스 랜드 법률 자문은 "크라켄은 2006년 이후 와이오밍주에서 처음 나오는 신규 인가(신생) 은행"이라고 말했다.

크라켄 파이낸셜(Kraken Financial)의 CEO 자리에는 크라켄의 상무이사 데이빗 키닛스키가 맡게 됐다. 그는 “크라켄이 은행 설립 인가 신청을 받으면서 연방 결제 인프라를 직접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금융과 자금 조달 옵션을 좀 더 원활히 통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키닛스키는 "크라켄 파이낸셜의 설립으로 제공하는 상품 수가 늘어났을 뿐만 아니라 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관할권이 늘어났다"라고 설명했다. 주정부로부터 한차례 인가를 받음으로써 크라켄은 주마다 다른 규제를 준수하기 위한 방안을 추가로 마련하지 않고도 여러 주에서 사업을 운영할 수 있다.

그는 수수료와 서비스를 주요 수익원으로 꼽았다. 특수 목적 예치기관은 대출이 불가하며, 모든 은행은 100% 지급준비율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크라켄이 SPDI 인가를 신청할 당시 자기자본비율이 얼마나 됐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금융위원회에선 신규 은행의 자기자본 규모와 비슷한 2천만~3천만달러 수준을 유지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크라켄 자회사 크라켄 파이낸셜은 크라켄이 기존에 사업 관계를 맺어온 외부 금융서비스 제공업체들과 동일한 역할을 수행하고, 이후 크라켄 제휴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고객 서비스 제공업체로 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술

행안부, 지역화폐 효과 재입증 나서… ‘조세연 보고서 균형감’ 지적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행정안전부가 지역화폐 우수성 재입증에 나섰다. 앞서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의 지역화폐 관련 비판 보고서에 대한 정면 대응인 셈이다.

지난 17일 행안부는 지방행정연구원에서 지역화폐의 경제적 효과를 분석하기 위한 연구용역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는 내달 마무리되며 올해 안으로 최종 완료될 것으로 추측된다.

이번에 진행되는 '지역사랑상품권의 경제적 효과 분석 및 제도 정착을 위한 정책 제언' 연구는 작년 연구용역에 이어 1년 만이다.

앞서 지난 15일 기획재정부 산하 국책연구기관 조세연은 '지역화폐 도입이 지역경제에 미친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내고 "지역 내 소비자 외부 유출을 차단은 인접 지역의 소매업 매출 감소로 이어진다"라며 "지역 내 소매업 매출 증가는 이루어질 수 었지만, 인접 지역 소매업 매출 감소를 대가로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세연은 지역화폐가 지역경제를 부양하거나 고용을 창출했다는 효과가 객관적 수치로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도 지적했다.

하지만 작년 발표된 행안부 산하 지방행정연구원 연구결과에는 조세연 보고서와는 정반대의 연구 내용이 담겼다.

당시 보고서에는 정부의 지역화폐 발행 보조금이 지방 가계의 소득 증대로 이어진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8월까지 전국 상품권 발행에 따른 총 효과는 발행액 1조8025억원에 대해 생산유발액 3조2128억원, 부가가치 유발액 1조3837억원, 취업 유발인원 2만9360명으로 추산했다.

이어 "재정 투입에 따른 상품권 발행의 승수효과는 생산 유발액 기준으로 1.76배, 부가가치 유발액 기준으로는 0.76배로 나타난다"라며 "상품권 발행규모 이상의 생산 유발효과를 거둘 수 있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과 유통이 지역의 생산과 부가가치 증대에 긍정적 효과를 불러온다"라고 주장했다.

시간순으로 보면, 행안부 지방행정연구원의 지역화폐에 대한 긍정적 연구 결과 발표 이후 조세연의 지역화폐 비판 보고서가 공개된 다음 이에 대한 행안부의 반박 연구가 다시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작년 연구는 특정 지자체 샘플을 추출해 사례를 들어 분석했다면 이번엔 지자체 간 비교 등 보다 정확한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비전 네트워크-엘론드, 파트너십 체결… “디버전서 EGLD 거래 가능”

[블록체인투데이 장서연 기자] 블록체인 VR(가상현실) 콘텐츠 플랫폼 디비전 네트워크(Dvision Network)가 샤딩 기반 블록체인 플랫폼 엘론드(Elrond)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사용자들은 디비전 네트워크에서 엘론드의 EGLD 토큰을 사용해 거래가 가능해졌다. 또 디비전은 엘론드의 스마트 컨트랙트 엔진에서 메타버스(metaverse)를 개발해 사용자들에게 향상된 유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메타버스는 가상·초월(meta)과 세계·우주(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 세계를 뜻한다. 디비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4차 산업혁명 비대면(언택트) 기술을 활용해 가상공간에서 진행되는 전시회·콘퍼런스 등의 MICE 행사를 기획 중이다.

디비전 네트워크는 VR과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여, 다양한 산업분야에 온라인 기반 오프라인 서비스(O2O)를 가능케하며, 유저들이 가상현실 세계를 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진입 장벽을 낮추고, 유저들이 상호 연결되는 새로운 가상현실 세계를 구축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엘론드 네트워크는 지난해 6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토큰 출시 플랫폼 ‘런치패드(Launchpad)’에서 토큰 세일을 진행한 프로젝트로 블록체인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샤딩 기술을 응용하여 적응형 상태 샤딩 기술을 개발했다.

게임

행안부, 지역화폐 효과 재입증 나서… ‘조세연 보고서 균형감’ 지적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행정안전부가 지역화폐 우수성 재입증에 나섰다. 앞서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의 지역화폐 관련 비판 보고서에 대한 정면 대응인 셈이다.

지난 17일 행안부는 지방행정연구원에서 지역화폐의 경제적 효과를 분석하기 위한 연구용역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는 내달 마무리되며 올해 안으로 최종 완료될 것으로 추측된다.

이번에 진행되는 '지역사랑상품권의 경제적 효과 분석 및 제도 정착을 위한 정책 제언' 연구는 작년 연구용역에 이어 1년 만이다.

앞서 지난 15일 기획재정부 산하 국책연구기관 조세연은 '지역화폐 도입이 지역경제에 미친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내고 "지역 내 소비자 외부 유출을 차단은 인접 지역의 소매업 매출 감소로 이어진다"라며 "지역 내 소매업 매출 증가는 이루어질 수 었지만, 인접 지역 소매업 매출 감소를 대가로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세연은 지역화폐가 지역경제를 부양하거나 고용을 창출했다는 효과가 객관적 수치로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도 지적했다.

하지만 작년 발표된 행안부 산하 지방행정연구원 연구결과에는 조세연 보고서와는 정반대의 연구 내용이 담겼다.

당시 보고서에는 정부의 지역화폐 발행 보조금이 지방 가계의 소득 증대로 이어진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8월까지 전국 상품권 발행에 따른 총 효과는 발행액 1조8025억원에 대해 생산유발액 3조2128억원, 부가가치 유발액 1조3837억원, 취업 유발인원 2만9360명으로 추산했다.

이어 "재정 투입에 따른 상품권 발행의 승수효과는 생산 유발액 기준으로 1.76배, 부가가치 유발액 기준으로는 0.76배로 나타난다"라며 "상품권 발행규모 이상의 생산 유발효과를 거둘 수 있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과 유통이 지역의 생산과 부가가치 증대에 긍정적 효과를 불러온다"라고 주장했다.

시간순으로 보면, 행안부 지방행정연구원의 지역화폐에 대한 긍정적 연구 결과 발표 이후 조세연의 지역화폐 비판 보고서가 공개된 다음 이에 대한 행안부의 반박 연구가 다시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작년 연구는 특정 지자체 샘플을 추출해 사례를 들어 분석했다면 이번엔 지자체 간 비교 등 보다 정확한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