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 바이오패스포트(BIOT) 토큰 세일 진행

[블록체인투데이 정승원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은 토큰 중개 플랫폼(ITE) ‘Flybit WoW’를 통해 바이오패스포트(BioPassport, BIOT) 토큰 세일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바이오패스포트(BIOT)는 블록체인 기반 DID 기술과 DPHR 데이터 관리 기법을 접목한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BioPassport 앱을 통해 사용자들은 여행이나 비즈니스 출장 때 공항, 호텔, 검문소 등에서 건강 관련 기록을 요구할 때 본인이 입력했던 의료 정보와 전염병 관련 증상 보유 여부, 진단 결과와 같은 데이터를 간단한 레포트 형식으로 제출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바이오패스포트(BIOT)는 DID(Decentralized Identity)와 DPHR(Decentralized Personal Health Record) 관리 기술이 적용됐다. 민감정보인 개인정보 및 의료 데이터에 BioPassport 고유의 1회성 익명 식별자를 사용하고, 각 키에서 파생한 암호 키를 통해 안전하게 데이터를 보관, 관리한다.

토큰의 총 발행량 88억 개이며, 이중 10만불 상당의 6,200,000 BIOT가 판매될 예정이다. 0.0161 USDT로 1 BIOT를 구매할 수 있으며, 사전 구매 시 15% 보너스 비율 추가되어 배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플라이빗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세경 플라이빗 마케팅 총괄 이사(CMO)는 “가상자산 사업자 등록 요건을 갖추기 위해 모든 임직원이 노력하고 있으며, ISMS 최종 확인 및 인증 획득까지 12월 이내에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실명 입출금 계좌를 발급받기 위해 AML 구축을 서둘러 투자자들이 믿고 안심하게 거래할 수 있는 투자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플라이빗은 24일 퀵마이닝(Quick Mining, QM)을 원화 마켓(KRW)에 상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경향

벤처 캐피탈

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 바이오패스포트(BIOT) 토큰 세일 진행

[블록체인투데이 정승원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은 토큰 중개 플랫폼(ITE) ‘Flybit WoW’를 통해 바이오패스포트(BioPassport, BIOT) 토큰 세일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바이오패스포트(BIOT)는 블록체인 기반 DID 기술과 DPHR 데이터 관리 기법을 접목한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BioPassport 앱을 통해 사용자들은 여행이나 비즈니스 출장 때 공항, 호텔, 검문소 등에서 건강 관련 기록을 요구할 때 본인이 입력했던 의료 정보와 전염병 관련 증상 보유 여부, 진단 결과와 같은 데이터를 간단한 레포트 형식으로 제출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바이오패스포트(BIOT)는 DID(Decentralized Identity)와 DPHR(Decentralized Personal Health Record) 관리 기술이 적용됐다. 민감정보인 개인정보 및 의료 데이터에 BioPassport 고유의 1회성 익명 식별자를 사용하고, 각 키에서 파생한 암호 키를 통해 안전하게 데이터를 보관, 관리한다.

토큰의 총 발행량 88억 개이며, 이중 10만불 상당의 6,200,000 BIOT가 판매될 예정이다. 0.0161 USDT로 1 BIOT를 구매할 수 있으며, 사전 구매 시 15% 보너스 비율 추가되어 배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플라이빗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세경 플라이빗 마케팅 총괄 이사(CMO)는 “가상자산 사업자 등록 요건을 갖추기 위해 모든 임직원이 노력하고 있으며, ISMS 최종 확인 및 인증 획득까지 12월 이내에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실명 입출금 계좌를 발급받기 위해 AML 구축을 서둘러 투자자들이 믿고 안심하게 거래할 수 있는 투자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플라이빗은 24일 퀵마이닝(Quick Mining, QM)을 원화 마켓(KRW)에 상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기술

中 시진핑 주석, G20 향해 “CBDC, 개방적이고 수용적이어야” 요청

[블록체인투데이 장서연 기자] 중국 시진핑 주석은 지난 21일(현지 시각) G20 회의 참석자들에게 "세계 최대 선진국 그룹은 중앙은행 디지털통화(CBDC)에 대한 표준을 개발할 때 개방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COVID-19 대유행 이후 세계 경제의 미래를 다룬 광범위한 연설에서 "G20은 디지털 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며 "개방적이고 수용적인 태도로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에 대한 기준과 원칙을 개발하는 것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분야에서 UN의 리더십 역할을 지원하고 디지털 경제 구축을 위한 개방적이고 공정하며 차별 없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 최근 중국은 데이터 보안에 관한 글로벌 이니셔티브를 시작했다. 우리는 이를 기반으로 작업하고, 글로벌 디지털 거버넌스에 대한 규칙을 논의하고 공식화하기 위해 다른 당사자와 협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은 AI에 대한 대화 확대를지지하고 G20 AI 원칙을 발전시키고 전 세계적으로 AI의 건전한 발전 과정을 설정하기 위해 이에 대한 회의를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달에 일부 분석가들은 중국 채굴자들의 비트코인 공급 감소가 현지 거래소에 대한 정부의 단속으로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최근 골드만삭스(Goldman Sachs)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계획한 디지털 위안화가 10년 안에 전체 소비 지불액의 1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한다.

업비트 ‘국내 1위·세계 5위’ 달성… 거래량 ‘1조7000억’ 돌파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의 24시간 거래량이 1조 7천억 원을 넘어섰다고 24일 밝혔다.

업비트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디지털 자산 및 디지털 자산 거래소 관련 정보를 취급하는 세계 최대 플랫폼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거래량 15억 3,635만 7,938달러를 기록했다. 한화로 약 1조 7천 억 원이다. 거래소 순위로는 글로벌 거래소 중 5위, 국내 거래소 중 1위이며, 국내 거래소 중 한화 1조원 이상의 거래량을 보인 것은 업비트가 유일하다. 국내 2위 거래소와는 거래량만 6억 달러 이상 차이를 보이며 압도적인 선두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디지털 자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투자자들의 선택이 국내 대표 거래소인 업비트에 모인 것으로 보인다.

업비트 관계자는 “투자자 편의와 신뢰할 수 있는 거래 환경 조성을 최우선으로 노력을 거듭한 결과“라며 “디지털 자산 투자를 고려하는 많은 분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변화와 발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7년 10월 출범한 업비트는 총 회원 300만 명의 글로벌 표준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 투명하고 편리한 디지털 자산 거래를 위해 다양한 기준을 마련하며 업계를 선도해왔다. 국내 최초로 디지털 자산 인덱스를 개발하고, 상장 심사 원칙을 공개했으며, 프로젝트 공시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세계 최초 블록체인 개발자 컨퍼런스인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를 개최해 생태계 발전에도 앞장섰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IGAworks)가 집계한 모바일인덱스HD 데이터 기준 업비트의 2020년 11월 셋째 주 평균 모바일 주간활성사용자수(WAU)는 약 40만 명으로, 국내 거래소 중 1위다.

게임

中 시진핑 주석, G20 향해 “CBDC, 개방적이고 수용적이어야” 요청

[블록체인투데이 장서연 기자] 중국 시진핑 주석은 지난 21일(현지 시각) G20 회의 참석자들에게 "세계 최대 선진국 그룹은 중앙은행 디지털통화(CBDC)에 대한 표준을 개발할 때 개방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COVID-19 대유행 이후 세계 경제의 미래를 다룬 광범위한 연설에서 "G20은 디지털 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며 "개방적이고 수용적인 태도로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에 대한 기준과 원칙을 개발하는 것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분야에서 UN의 리더십 역할을 지원하고 디지털 경제 구축을 위한 개방적이고 공정하며 차별 없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 최근 중국은 데이터 보안에 관한 글로벌 이니셔티브를 시작했다. 우리는 이를 기반으로 작업하고, 글로벌 디지털 거버넌스에 대한 규칙을 논의하고 공식화하기 위해 다른 당사자와 협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은 AI에 대한 대화 확대를지지하고 G20 AI 원칙을 발전시키고 전 세계적으로 AI의 건전한 발전 과정을 설정하기 위해 이에 대한 회의를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달에 일부 분석가들은 중국 채굴자들의 비트코인 공급 감소가 현지 거래소에 대한 정부의 단속으로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최근 골드만삭스(Goldman Sachs)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계획한 디지털 위안화가 10년 안에 전체 소비 지불액의 1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