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은행-의회 벽에 나타난 “비트코인이 문제를 해결한다” 문구


영국은행-의회 벽에 나타난 "비트코인이 문제를 해결한다" 문구

[블록체인투데이 이지은 기자] 한 암호화폐 사용자가 영국은행(Bank of England, BoE)의 현재 통화 정책에 이의를 제기하며 관련 내용의 메시지를 레이저 프로젝터로 표출했다고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한 트위터 사용자 도미니크 프리스비(Dominic Frisby)의 말에 따르면, 신원미상의 한 인물은 1일(현지 시각) 영국 의회와 BOE의 외벽에 “비트코인이 이 문제를 해결한다”는 문구를 투사시켰다. 이 메시지는 빅 벤(Big Ben)의 하단 뿐 아니라 작가의 특징을 담은 붉은 상자로 둘러쌓여 중앙 은행 앞에도 나타났으며, 사진은 이미 대체불가토큰으로 변환되었다.

전 세계 많은 금융 기관들이 2020년 3월 이후 팬더믹으로 인한 제한과 경제적 불확실성에 적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BOE는 역시 그 이후 수십억 달러의 국채 및 기업 부채를 매입했다.

익명의 비트코인 사용자가 특정 시간에 이 메시지를 투영하기로 선택한 이유는 확실하지 않다. 이 은행은 최근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와 관련된 7개의 구인 게시물을 등록했으며, 의회와의 교감 하에 영국 시장에서 시장 출시 연구를 위한 태스크포스를 꾸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