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쿠팡·비트코인 ‘테마’에 시장경보 31건↑…총 85건”


거래소 "쿠팡·비트코인 '테마'에 시장경보 31건↑…총 85건"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지난 2월15일부터 19일까지 시장경보조치된 종목이 총 85건으로 전주 대비 31건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경보조치 종목이 증가한 이유는 Δ쿠팡의 뉴욕 증시 상장 Δ비트코인 가격 급등 Δ러시아산 백신 도입 등 이슈 관련주 등의 주가 변동성 확대 때문이다.

우선 쿠팡 관련주 4건이 주가 급등 및 불건전주문 제출로 투자경고를 받았다. 이와 함께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 관련주 3건 등 총 13건이 투자경고 종목으로 지정됐다. 전주 투자경고 종목이 2건이었던 것에 비해 크게 증가한 수치다.

경고종목으로 지정된 후에도 계속 주가가 급등한 2개 종목과 위험종목으로 지정된 1종목 등 총 3종목은 매매거래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밖에 소수계좌가 매수에 과다하게 관여한 종목 17건 등 총 71건이 투자경고 종목으로 지정됐다. 전주 투자경고 종목은 29건이었다.

거래소는 예상체결가 등에 관여하거나 시세관여 호가 또는 허수호가 제출을 반복하는 등 불공정거래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행위를 하는 45계좌에 대해 회원사에 예방 조치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시감위는 불공정거래 의혹이 있는 종목에 대해 시장감시 및 심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기간에는 전기전자, 바이오, 콘텐츠 관련주 등 5건이 이상거래 혐의로 추가 적출됐다.

시감위는 심리를 실시한 후 불공정거래 의심 거래가 발견된 종목을 신속하게 금융당국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회원 로그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